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리뷰] 늘어서는 손님들의 5,000원의 행복, 신갈 즉석총각손칼국수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집 근처에 사람들이 줄 서는 맛집 하나쯤 있으신가요? 아직 재택을 하고 있어서 점심시간에 집 근처를 산책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그러다 이 식당을 발견했습니다. 즉석총각손칼국수라는 이름의 칼국수집. 늘 점심 즈음이 되면 길게 줄을 늘어서는 곳이라 자연스럽게 흥미가 생겼는데... 어느 날 그곳에서 한 끼를 해결했네요.

 

점심이면 장사진이 늘어서는 5000원의 행복, 즉석총각손칼국수


기흥역과 수원신갈IC 사이 어디쯤, 좀 더 명확하게는 강남병원 옆 골목길에 들어선 이 가게는 술을 팔지 않는 건 물론 메뉴도 딱 총각손칼국수 하나뿐인데요. 거의 암묵적인 국룰로 자리 잡은 메뉴수가 적으면 맛집이다라는 걸 증명할 수 있을지 궁금하기도 하고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선만큼 괜찮은 집이길 기대하며 줄에 동참했죠.

 


조금씩 손님이 빠지고 저희 차례가 됐습니다. 입구를 지나 가게 안쪽에서 QR 코드 찍고 자리를 잡습니다. 메뉴가 5,000원 짜리 총각손칼국수 하나이니 인원만 얘기하면 주문은 끝. 이곳은 직접 김치를 담그는지 건물 밖에 김치통들이 가득했고, 김치도 덜 익은 것과 익은 걸 나눠서 준비해두고 처음 제공되는 것 외에 셀프로 가져다 먹게 했더군요. 이 김치도 이곳의 특별한 포인트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반응형


아시는 것처럼 꽤 많은 식당이 김치를 구매해 손님에게 제공하고 있는데 5,000원 짜리 메뉴를 파는 곳에서 직접 김치를 담근다는 건 정성을 느끼게 하죠. 그렇게 정성과 함께 테이블 위로 온 칼국수는 뽀얀 김을 뿜어내고 있었는데요. 맑은 듯 뽀얀 국물에 무심히 썰어낸 칼국수와 파, 김 등이 뜨끈한 조화를 이루고 있더군요. 가격 대비 양도 넉넉했고요. 일회용 나무젓가락 사용이 살짝 아쉬웠지만, 후루룩후루룩 맛있게 먹었네요.

 


그래서 이 곳이 맛집이냐라고 하면~ 사실 아주 특출 난 맛이 있는 건 아니었다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네요.^^ 익숙한 칼국수의 그 맛에서 크게 벗어나거나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만한 맛은 아니었거든요. 하지만, 양까지 생각하면 5,000원이라는 가격에 고민 없이 한 그릇 뚝딱하기에~ 특히 이런 계절엔 이만한 곳이 없을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겠죠.

 


줄이 길다고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는 건 이 곳은 단 한 가지 메뉴에다 술도 팔지 않는 만큼 자리 회전이 빠른 편이라는 거죠. 혹시 이 근처 들렀다가 따끈한 칼국수가 생각나신다면 한번 신갈의 술 없는 집 즉석총각손칼국수에서 호로록해보세요. 뜨끈한 총칼 한 그릇.@_@/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