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주 하례감귤체험농장, 타이벡 감귤을 수확하고 맛보는 체험 비용?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슬슬 다가오는 감귤의 계절, 제주는 온통 감귤 투성이었습니다. 가로수는 아니지만, 도심을 벗어나 달리다 보면 제주 특유의 현무암 돌담과 함께 노랗게 익어가는 감귤이 나무에 가득 매달려 있는 걸 볼 수 있거든요. 그렇게 제철이 다가오다 보니 곳곳에서 감귤 따기 체험을 해볼 수 있었는데... 저희 일행도 차로 도로를 달리다가 하례감귤체험농장을 발견했습니다. 인터넷 검색으로 체험 비용을 검색해본 후 갑자기 만난 퀘스트처럼 감귤을 따 보기로 했죠.

 

직접 따서 맛보는 상큼한 감귤, 하례감귤체험농장 감귤 따기 체험


감귤 따기 체험은 12,000원을 내고 2.5kg을 담을 수 있는 바스켓을 구매해 한통 가득 채워 가져올 수도 있고, 5,000원의 입장료를 낸 후 현장에서 시간제한 없이 시식만 할 수도 있었는데요. 저희는 바스켓 하나에 3명 입장료를 내고(총 27,000원) 감귤 따기에 나섰죠. 이곳은 타이벡 농법으로 감귤을 기르는 곳이었는데 저는 타이벡이라는 종자가 있는 줄 알았는데;; 타이백은 감귤을 기르는 농법의 이름이었더라고요. 감귤 나무가 심긴 곳 바닥에 빛을 반사하는 타이벡 시트를 깔아서 일조량을 더 높여 귤을 더 맛있게 만드는 거더군요.

 


아직 원래 수확 시기보다 2주쯤 앞선 시점이라 신맛이 강할 수 있다는 주의를 듣고 본격적으로 따보기 시작했습니다. 그전에 귤을 나무에서 딸 때 꼭지보다 1cm쯤 더 길게 잘라낸 후 바스켓에 담기 전에 우리가 사 먹는 감귤처럼 짧게 다시 잘라주라고 해서 시키는 대로 열심히 담기가... 무섭게 바스켓이 차 버리는 바람에 바스켓보다 뱃속에 저장한 게 적잖았습니다.ㅎ 직원분 얘기처럼 아직 새콤하긴 했지만, 단맛도 제법 느껴져서 맛이 괜찮더라고요. 며칠 더 후숙 하면 맛있을 거라고 해서 여행 기간 동안 숙소에서 숙성시키고 차 안에서 조금씩 먹었는데 맛있더라고요.

 

반응형

 


조카도 즐거워했고, 저도 처음 감귤을 수확하고 현장에서 맛본 거라 더 특별한 경험이기도 했고요. 비슷한 목적으로 이곳을 찾는 가족들이 많던데 인스타 감성 사진을 남길 수 있게 농장 초입에 포토 스팟도 조성해 놔서인지 친구들끼리, 연인들끼리도 많이들 감귤 따기 체험을 하시더라고요. 감귤 철에 제주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꼭 여기가 아니라도 감귤 따기 체험은 한 번쯤 해봐도 좋을 듯했어요. 이런 경험이 없는 분들이라면 더욱이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