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주 전농로왕벚꽃거리. 축제는 없지만, 3월 말에 만난 전농로 벚꽃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사정상 이번 제주행은 찰나의 머묾이 된 터라 기록해 둘 것도 많지 않지만, 그래도 하나 남겨봅니다. 아직 완전히 피지 않았지만, 벚꽃으로 그래도 제법 실한 제주의 봄빛을 보여준 전농로왕벚꽃거리 얘기인데요. 제주시 삼도1동을 가로지르는 이 길은 이름부터가 왕벚꽃거리일 정도로 이차선 도로 양옆으로 1km 정도 이어지는 벚나무가 심겨 있는데요. 코로나19 전에는 매년 벚꽃축제가 진행되던 곳이지만, 올해도 코로나19 여파로 축제는 하지 못하고 그냥 일반적인 산책만 가능하더군요.

 

한 발 먼저 피어난 제주의 벚꽃, 전농로왕벚꽃거리에서 만나다


왁자지껄한 축제를 바란 건 아니지만, 축제였다면 자동차 통행이 통제되어 좀 더 기분은 났을 텐데... 도로를 통제하지 않다 보니 도로로 차들이 제법 많이 다녔습니다. 그렇다 보니 도로 가운데서 거리 전체를 조망하며 사진을 찍는 건 어려웠지만, 아직 작은 꽃송이인 것부터 이미 팝콘처럼 꽃망울을 터트려 봄빛을 뿜어내는 것까지 다양해서 카메라로 제주 벚꽃들을 담기는 좋더라고요. 벚꽃거리다운 벽화와 간혹 귀여운 가게도 보였고요. 3월 말이 아닌 4월 초에 방문한다면 만개한 벚꽃을 만날 수 있었을 곳. 어서 코로나19 팬데믹이 엔데믹이라는 엔딩을 맞이해 많은 이들이 이곳에서 벚꽃을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