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스토라 엔소 리그노드, 나무에서 얻은 재료로 전기차가 달리게 될까?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전기차를 비롯해 우리 주변의 많은 전자기기가 배터리를 사용해 에너지를 공급받습니다. 특히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리튬을 양극재로 사용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꼭 리튬만이 아니라도 전기차 배터리의 양극재로 쓰일 수 있는 물질이 있나 보더군요. 그것도 나무에...

 

나무에서 얻은 재료로 친환경 배터리를 만든다는 스토라 엔소


핀란드의 제지회사 스토라 엔소(Stora Enso)리그노드(Lignode)라는 이름으로 바로 나무를 이용해 흑연 양극재의 대안을 연구하는 있다는군요. 나무에 풍부한 리그닌(Lignin)이라는 물질을 흑연을 대신할 경질 탄소로 만들어 더 효율적인 양극재를 만들 수 있을 거라는 건데요. 흑연은 채굴 같은 생산 과정에서부터 환경에 악영향을 주고 있고 고용량 충전에도 한계가 있는데 나무에서 얻을 수 있는 리그닌을 가공하면 좀 더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배터리 제작이 가능해진다는 거죠. 나무에서 전기차나 기타 전자기기에서 이용할 배터리의 원재료를 얻을 수 있다는 게 낯설게 느껴지면서도 친환경적인 방식의 대안이란 생각에 기대감을 갖게 되는데요. 비슷한 연구가 더 활발해지고 좋은 결과를 얻어내 세상을 바꾸는데 일조하면 좋겠네요. 우리의 미래는 더 행복하게 이어져야 하니까요.^^

 


 

Lignode® by Stora Enso

What if you could replace graphitic carbon in lithium-ion batteries with something more sustainable? Lignode® is a bio-based alternative made from lignin.

www.storaenso.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