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리뷰] 소니 링크버즈. 오픈형 무선 이어폰이 전하는 색다른 사용성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새로운 콘셉트의 제품이 시장에 출연하는 건 늘 흥미롭습니다. 그런 새로움이 제가 블로그에 흥미로운 새 제품이 나올 때마다 소개하는 이유기도 하고요. 이번에 살펴볼 제품은 기본적으로는 친숙한 제품이지만,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에 공을 들여서 출시 때부터 관심이 갔던 제품인 소니(SONY)의 완전 무선 이어폰 링크버즈(LinkBuds/WF-L900)입니다.

 

 

소니 링크버즈, 개방형 링 구조로 일상에 녹아들 독특한 무선 이어폰

혹시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그간 몇 차례 소니(SONY) 제품을 소개하면서 했던 이야기가 있었죠. 소니 제품들은 별도의 이름 없이 모델명만 있어서 기억하기도 부르기도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

neoearly.net

 

소니가 선보인 새로운 디자인과 사용성의 무선 이어폰, 링크버즈


일전에 소개한 것처럼 링크버즈는 요즘은 누구나 사용하는 익숙한 형태의 코드리스 이어폰이지만, 생김새가 남다른데요. 그런 낯선 생김새는 또 다른 사용성을 제공하는 형태로 변화한 링크버즈의 특징을 말해주고 있는데... 그 부분은 차차 설명할게요.^^ 대신 링크버즈의 사양부터 살펴보면 오픈형 다이나믹 이어폰으로 설명되고 있는 이 제품은 12mm 링 드라이버를 탑재했고 SBC, AAC 코덱을 지원하며 블루투스 5.2로 스마트 디바이스와 연결되는 4.1g의 가벼운 이어 버드입니다. IPX4 등급의 생활 방수를 지원하고 DSEE, 360도 오디오, EQ 설정 등이 가능하고 10분 충전에 90분 정도 쓸 수 있는 고속 충전을 지원합니다. 완전히 충전하면 5.5시간 정도 사용 가능하고 휴대용 충전 케이스를 이용하면 최대 17.5시간 정도 쓸 수 있고요.

 

 

그리고 포장 상자에서부터 소니의 환경 친화적인 변화를 느낄 수 있는데요. 플라스틱 사용 없이 종이로만 만들어진 포장 박스는 기본이고 제품 자체에도 재생 플라스틱을 활용해 포장재부터 제품까지 좀 더 환경을 고려한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시대적인 요구를 반영한 모습일 텐데 더 많은 업체들이 이런 변화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부를 열어봅니다. 링크버즈의 구성품은 무선 이어폰 본체와 휴대용 충전 케이스, 충전을 위한 USB - USB-C 케이블, 귀에 딱 맞게 착용할 수 있게 하는 피팅 서포터가 기본 사이즈를 포함해 총 5종(XS, S, M, L, ML) 제공됩니다.

 

 

흡사 가운데가 뚫린 도넛처럼 생긴 동그란 링 드라이버를 사용한 제품답게 링크버즈 본체는 전체적으로 목탁(?) 같은 묘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요. 오픈형 모델인 만큼 외부 소리를 자유롭게 드나들게 하면서도 소리를 들려주기 위해 이런 낯선 구성을 한 모양이더라고요. 그렇게 생기다 보니 외부 소리는 소리대로 다 들리고 음악 재생은 음악 재생대로 가능한 특이한 경험을 하게 되는데 최근에 노이즈 캔슬링 등 외부 소음을 적극적으로 상쇄하는 방향으로 진화해가는 무선 이어폰과는 다른 모습이었는데요. 처음엔 그런 변화가 낯설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막상 사용하다 보면 이내 익숙하게 쓰게 되더라고요.^^

 

 

반응형

 

참. 본격적으로 링크버즈를 사용하기 전에 꼭 소니 헤드폰 커넥트(Sony Headphones Connect)를 설치하셔야 된다는 거 잊지 마세요. 디바이스와 페어링하는 건 별다른 앱 설치 없이도 할 수 있지만, EQ 커스텀 설정이나 스피크 투 챗(Speak-to-Chat) 같은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이 앱이 필수거든요. 그렇게 페어링까지 하면 이제 본격적으로 제어를 해야 할 텐데... 외관이 독특한 만큼 제어 방식도 조금은 낯섭니다. 이어버드 유닛 측면을 터치하는 게 아니라 귀 주변 그러니까 이어버드를 착용한 귀 앞부분을 터치하게 되어 있거든요. 두 번 누르면 재생/일시 정지, 통화 수신/종료가 되고 세 번 누르면 다음 곡이나 통화 거절이 되는 식으로요. 익숙해지려면 조금 시간이 걸릴 듯했지만, 색달라서 재밌긴 하더군요.

 


오픈형이라 외부 소음이 자연스럽게 끼어드는 걸 어느 정도 감안해도 음질 자체는 괜찮았습니다. 진짜 아주 소음이 심한 곳이 아니라면 귀에 착 달라붙어 있으니 듣고 싶은 소리를 잘 전해주더라고요. 이 부분은 귓구멍 등 개인차가 있을 거라서 사람마다 다를 수 있겠지만, 제 경우에 M 사이즈를 썼는데 착용감도 피팅 서포터 덕분인지 좋아서 장시간 착용해도 귀에서 부담이 덜했고요. 또 말을 하면 알아서 음악 재생이 멈추는 스피크 투 챗도 미묘하긴 했지만, 대체로 말할 때 음악을 멈춰줘 기대한 역할은 해줬는데 아쉬운 부분도 없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써본 제품만 그랬던 건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예상외로 끊김이 좀 있었습니다. 디바이스와 그리 멀지 않은 상황에서도 간헐적인 끊김이 있을 정도라 만약 이게 링크버즈의 특징이라면 끊김에 민감하신 분에게는 추천을 하기 어려울 듯합니다. 또 소니하면 떠오르는 고음질 무선 코덱인 LDAC을 지원하지 않는다거나 휴대용 충전 케이스가 무선 충전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도 다소 아쉬웠습니다. LDAC이 아니라도 또 휴대용 충전 케이스가 무선 충전을 지원하지 않더라도 일반적인 사용에는 문제가 없지만, 이왕이면 그런 부분까지 지원했다면 더 만족스런 무선 이어폰이 되지 않았을까 싶었거든요. 귀를 꼭 막는 커널형 이어폰을 장시간 착용할 때 느껴지는 답답함이 불편함으로 느껴져 사용을 망설이게 된다면 링크버즈를 경험해보시면 좋겠네요.^^ 링크버즈의 가격은 229,000원입니다.


 

SonyStore

 

store.sony.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