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레이밴 x 페이스북, 레이밴 스토리즈. 페북, 인스타를 채울 사진, 동영상을 촬영할 스마트 글래스로 사랑받을까?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21. 9. 13. 19: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시력이 낮은 사용자라면 늘 착용해야 하기 때문일까요? 한때는 몸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대표주자가 될지 모른다는 기대감이 있었던 스마트 글래스. 하지만, 장시간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힘들다는 기술적인 문제를 비롯해 내장된 카메라로 주변을 촬영할 수 있게 하다 보니 스마트폰 카메라가 그랬듯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고 이 분야의 선두주자인 구글은 개인용 대신 기업용으로 우회하며 상품화 속도를 늦췄고, 몇몇 회사도 아예 기업용으로 스마트 글래스를 선보이는 등 비슷한 행보를 보였는데요.

 

페이스북과 레이밴이 함께 만든 스마트 글래스~ 레이밴 스토리즈...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업체는 좀 달랐습니다. 미국 10대들의 사랑을 받는 메신저 스냅챗을 서비스 중인 스냅(Snap) 이 대표적인데 그들은 스펙타클스(Spectacles)라는 이름의 카메라를 단 선글라스를 선보였었는데요. 최근 유명 선글라스 브랜드 레이밴(Ray-Ban)이 소셜 서비스의 맹주인 페이스북(Facebook)과 손잡고 그와 유사한 스마트 글래스를 내놨더군요. 레이밴 스토리즈(Ray-Ban Stories)라는 이름의 이 스마트 글래스에는 스펙타클스가 그렇듯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등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증강현실(AR) 같이 좀 더 특별한 기능은 없지만, 2개의 500만 화소 카메라, 2개의 스피커와 3개의 마이크 등을 통해 사진과 동영상 촬영, 핸즈프리나 녹음, 음악 감상 등이 가능하죠.

 

 

스펙타클스... 스냅으로 이름 바꾼 스냅챗이 선보인 첫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카메라 달린 선글라

사용자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면 인터넷 회사도 하드웨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걸 VR 회사인 오큘러스 등을 인수하면서 보여준 페이스북. 그리고 그 뒤를 이어 페이스북의 가장 위협적

neoearly.net

 

 

반응형

 

30초 길이의 동영상이나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는데 우려가 되는 프라이버시 보호 문제는 촬영 시 플래시를 터트리게 해 주변 사람들이 촬영 사실을 인지할 수 있게 하는 식으로 대응할 거라고 하는데요. 앞서 등장했던 선배격 모델들이 시장의 냉혹한 평가와 함께 일찌감치 사장된 상태라 구글이나 스냅의 스마트 글래스에 비해 특별히 더 나아간 요소가 보이지 않는 레이밴 스토리즈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그나마 AR이나 VR 등을 품어 메타버스에 발이라도 담그면 좀 더 관심을 받을 수 있을 텐데 그렇지도 않은 상태라서 말이죠. 레이밴 스토리즈의 가격은 299달러(35만 원 정도)던데 하나쯤 써보고 싶으신가요? 아니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먼저 드시나요.^^

 

 

[관련 링크: www.Ray-Ban.com]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