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미국 기업들의 중국 진출 실패 역사 by VISUALCAPITALIST.com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다른 나라 정부와는 벽을 세우며 사업을 전개 중인 애플이 의식하는 나라, 어쩌면 본국인 미국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할 나라가 중국이 아닌가 싶은데요. 14억 명을 훌쩍 넘는 인구와 빠른 시장 성장으로 커진 중국 시장이 애플에겐 참 탐이 나기 때문일 거라는 것 우리 모두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산주의에서 시장경제를 적당히 녹인 후 독재하듯 끌고 가는 시장이 서구처럼 자유주의 시장경제를 적용한 나라들과는 여전히 다른데요. 그래서 중국에 뿌리를 내리겠다고 뛰어든 글로벌 기업들, 특히 미국 기업들의 흥망은 지금도 종종 회자되고 잇는데요.

 

거대한 중국 시장을 바라보고 뛰어들었지만, 실패한 미국 기업들


VISUAL CAPITALIST가 정리한 이 인포그래픽에는 2000년부터 현재까지 중국에 야심차게 진출했지만, 고배를 마셔야 했던 미국 기업들이 열거되어 있는데요. 중산층만 7억 명이나 된다는 중국 시장은 비단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기업들이 뛰어들고 싶은 매력이 있지만, 정부 정책에 따라 한 순간 뒤바뀌는 규제에 출렁이며 조금씩 힘을 키우는 중국 기업들과 쉽지 않은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이 인포그래픽에는 야후, 이베이, 아마존, 베스트바이, 홈디포, 구글, 그루폰, 포에버 21, 우버, 메이시스 백화점, 링크드인 등의 힘겨웠던 기록이 간결히 정리되어 있으니 살펴보세요~^^

 


 

American Companies That Failed in China

The Chinese market is notoriously difficult for foreign businesses to gain a foothold in. Here, we look at U.S. brands that tried and failed

www.visualcapitalis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