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T 무선 인터넷 속도 제한, 자신 없으면 무제한 요금제부터 철폐하시길...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KT, 시작은 좋았지만...


기사를 보아하니 KT가 또 한건 한 모양입니다.
콧대 높았던 아이폰의 영입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일으켰다는 긍정의 평가를 얻기도 잠시 아이폰은 KT에게 효자만은 아니었습니다.

아이폰 출시 이후 모바일 트래픽이 폭발적으로 늘었다고 자랑할때는 좋았죠.
그때만해도 그간 짙은 어둠이 드리웠던 우리나라 스마트폰 시장을 부흥시킨 일등 공신으로 대내외적으로 이미지를 일신할 수 있었으니까요.


허나 아이폰을 원하는 만큼 팔았는지는 모르겠지만 3G에서 잦은 끊김으로 아이폰의 긍정적인 이미지와는 반대로 KT의 망은 안좋다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죠. 이후 몇차례 시스템적인 개선을 시도했지만 여전히 KT의 3G망 품질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임의 속도 제한, 악수를 둔 KT...


그래서 악수를 둔걸까요?
최근 KT가 가입자에게 설명하지 않고 데이터 전송 속도를 제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스마트폰 동영상 왜 끊기나 했더니...           - 서울경제

3G 무제한 요금제로 동영상을 보던 한 사용자가 저녁만 되면 무선 인터넷 속도가 늦어지는 걸 발견하고 고객센터에 항의하니 요금을 할인해 줬다는 건데요. KT는 무선 인터넷 속도를 제한한 적이 없다지만 그 사용자의 부인 역시 스마트폰을 쓰지만 속도 저하가 발생하지 않아 KT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뒷받침하고 있죠.


사실 KT도 합벅적으로 약관에 따라 사용자 속도를 제한할 수는 있다고 합니다.
다만 사용자가 집중적으로 특정 기지국에 몰려서 정상적인 서비스가 어려울때만 제한할 수 있고 제한하기 전에도 사전에 제한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하죠. 이번 건은 사전 안내도 없이 은근 슬쩍 속도 제한을 걸었던게 문제였고요.

그나마 기사 속 사용자는 속도 측정이라도 할 정도로 스마트폰에 대한 이해도가 있었지만 남들이 좋다고 해서 적당히 아이폰을 선택한 혹은 KT용 안드로이드폰을 선택한 이들이라면 마냥 애플리케이션만 탓했을걸 생각하니 분노가 치미네요.-_-;;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그중에서도 기사에서 이슈가 된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있기에 더더욱~


아무튼 최악의 경우 지금도 KT 사용자 중 상당수의 사람들이 무제한 요금제라고 안심하고 3G를 쓰고 있으면서도 느린 무선 인터넷 속도에 고개를 갸웃거릴지 모르겠습니다. 애초에 3G니까 느려라고 자위하고 있었겠지만 알고보면 KT가 임의로 속도를 제한하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지요.


언제까지 무제한 요금제 탓...


이통사들은 이런 사건으로 궁지에 몰리면 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탓을 합니다.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때문에 특정 사용자가 지나치게 많이 데이터를 쓰고 결과적으로 네트워크 부하가 커졌다는 건데요. 애초에 서로가 경쟁하느라 도입해놓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거라면 차라리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차라리 폐지했으면 좋겠습니다.


대신 제대로된 속도를 보장해주고 내가 쓸 수 있는 데이터는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해줘야겠죠. 일례로 이통사들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가지고는 앓는 소리를 하다가도 정작 자기가 낸 돈 이를테면 45,000원짜리 요금제에 딸린 500MB의 무선 데이터도 자기 마음대로 쓰지 못하게 막고 있는거 아시나요? 마이피플 등 mVoIP 서비스는 어찌나 적극적으로 막고 있는지. 심지어 내가 쓸 수 있는 무선 데이터 용량이 남아 있어도 말이죠.

그렇게 입맛대로 사용자들의 무선 인터넷 사용을 막으면서도 망 상태가 좋지 않다, 3G가 느리다는 고객의 소리만 들려오면 늘 면피용 카드인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얘기만 하는 그들.

차라리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폐지하거나 정말 데이터를 많이 쓰는 사용자 10%에게 요금을 더 받는 방법을 고민하세요. 절대 다수를 이루며 원치 않았던 고가의 월정액을 쓰면서 그래서 채 자신의 한달 무선 데이터도 다 못쓰는 다수의 사용자를 무분별하게 무선 데이터를 낭비하는 사람으로 몰거나 스리슬쩍 속도 제한을 걸어 답답하게 만들지 마시고요.-_-+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7.14 07:54
    어후~~속이 다 시원합니다!!!!ㅋ
  • 프로필 사진
    2011.07.14 09:12 신고
    요금제가 장점과단점이 많이있었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7.15 15:21 신고
      요금제가 실제 사용자가 원하는 거랑은 다르다보니 필연적으로 문제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_@;;
  • 프로필 사진
    2011.07.14 09:59
    저는 여태 KT는 한번도 써본적이 없습니다만. 3G망의 정책에 대해서는 KT가 자꾸 악수를 두는것 같아 보인다는건 동의합니다. 화장실갈때와 올때가 틀린건 개인이나 대기업이나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7.15 15:22 신고
      문제는 기업이 달라지면 사용자들의 배신감이 크다는 거겠죠.
      KT가 슬기롭게 대처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이미지를 많이 상한거 같은데...;;
  • 프로필 사진
    2011.07.14 13:13
    45요금제 쓰는데..한달에 무료 데이터가 500mb이고..이월될 수 있는 최대 데이터가 500mb입니다. 실제로 한달에 100mb도 못쓰고 있기에 매달 1gb씩 사용할 수 있는 지경인데요.

    주변에 와이파이 환경이 워낙 잘되어 있어서(KT에서 잘터진다는 그거 말구요..)그런가 싶기도 했지만..생각해보면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에서 3g로 인터넷 좀 할라치면 느려서 못써먹게 되어있는 상태라 안쓰게 되는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하다못해 전화라도 좀 잘 터지면 좋으련만..
    • 프로필 사진
      2011.07.15 15:23 신고
      ^^;; 그럼 35,000원 요금제나 다른 더 경제적인 걸 찾아보세요.
      늘 와이파이 환경에 계신다면 사실 45,000원 요금제는 낭비 같습니다. 약정 때문이시라면 당장은 어쩌실 수 없는 일이지만...
  • 프로필 사진
    망 자체가 과부하에 걸리기보단,
    도감청을 하려다보니깐 과부하가 걸린다고 보는 편이 더 맞겠죠?
    설마, 진짜로 망에 과부하가 걸릴라구요.
    예전부터 지속적으로 투자한 일인데?!

    결국은 그것보다 도감청시스템에 의한 과부하라고 보는 편이 더 맞을 거 같습니다.
    그렇지 않다면야 저것들이 이렇게 나올 이윤 없다고 보이니까요!
    • 프로필 사진
      2011.07.15 15:26 신고
      ^^;; 색다른 주장이시네요.
      도감청이 얼마나 많은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엄청난 수익을 줄 수 있다고는 생각지 않았는데...;; 죄송하지만 이 내용만으로는 신뢰하기 조금 어려운 얘기신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12.05.12 16:23
      도감청이라기 보다는 패킷분석/감시중이죠. 사람이 하는건 아니고 컴퓨터가 해서 voip트레픽은 차단하거나 용량을 제한하거나 속도를 제한하는등의 조치를 한다고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5.25 22:42
    옳소 돈 더 받고 속도 제한 풀어라 테더링 하고 집에 인터넷 해지 했는데 속도제한 을 하니 너무 불편 한 15000원 정도는 더 줄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