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LG G7 ThinQ 리뷰] 매혹적인 라즈베리 로즈 컬러로 무장한 LG G7 ThinQ와 만나다... 개봉기와 디자인... 본문

N* Tech/Device

[LG G7 ThinQ 리뷰] 매혹적인 라즈베리 로즈 컬러로 무장한 LG G7 ThinQ와 만나다... 개봉기와 디자인...

라디오키즈 2018.05.08 06:00

LG G7 ThinQ가 5월 3일 우리나라에서도 발표됐고, 5월 11일 예약 판매 시작, 5월 18일 정식 출시 등 부지런히 정식 판매를 준비 중입니다. 용산역 등 전국 각지의 체험존이나 LG 베스트샵 등을 통해 제품을 체험해보신 분도 계시지만, 더블로거로써 저도 좀 더 빨리 LG G7 ThinQ(LM-G710N)를 써보고 있는 중입니다. 첫인상은 괜찮았는데 아직 가격이 확정되진 않아서 커다란 물음표가 남아있는데요.



며칠 전 테크 브리핑을 포함해 발표회 날 이야기를 전했으니 이젠 본격적인 LG G7 이야기를 시작해볼까요? 참고로 제가 사용하고 있는 건 라즈베리 로즈 컬러로 LG전자는 이 외에도 뉴 모로칸 블루와 뉴 오로라 블랙의 두 가지 색상을 더 준비해 두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ThinQ를 더 강화한 LG G7 라즈베리 로즈 모델의 디자인 살펴보기...


LG G7 ThinQ가 들어있는 상자는 예의 검은색 상자입니다. 어느새 익숙한 LG전자의 시그니처 같은 느낌인데 상자를 뒤집어보니 흥미로운 포인트가 있더군요. 공명의 힘을 이용해 스마트폰 스피커의 음량을 배가해주는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한 LG G7 ThinQ를 위한 공간이 있는 건데요. 칼로 이 부분을 잘라내서 붐박스 스피커를 느껴보라는 거겠죠? 굳이 이 상자가 아니더라도 속이 빈 상자 같은 걸 이용하면 붐박스 스피커 기능은 언제든 이용하실 수 있으니 자르시냐 마냐는 여러분의 선택입니다.



개봉기 자체는 이 동영상을 참고하시면 될 거예요. 나름 상세히 소개한다는 생각으로 촬영한 거니까요. 구성품은 평범한 편입니다. 이 녀석은 B&O Play와의 콜라보는 없어서인지 이어폰을 비롯해 구성품의 특색이 없더라고요. 하지만, 그런 친숙한(?) 구성품과는 달리 19.5:9라는 색다른 화면비를 가진 LG G7 ThinQ는 좀 더 특색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조금 길다 정도의 느낌이긴 했지만, 손에 쥐니 길면서 폭이 얇은 그래서 좀 더 그립감이 좋은 손맛을 전해주더군요.







전원을 넣으면 전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에 AOD(Always-on-display)가 표시되는데요. 이 상태에선 뉴세컨드 스크린은 거의 표가 나지 않습니다. 또 혹시 배터리 등의 문제로 AOD 사용이 망설여지신다면 이번엔 상단 수화부와 전면 카메라 옆에 LED 알림이 추가됐으니 AOD는 꺼두셔도 될 것 같습니다.







후면에는 LG 특유의 일반 화각, 광각 조합의 듀얼 카메라와 LED 라이트, 레이저 AF 센서 등이 자리 잡고 있고 그 아래엔 지문 센서가 자리하고 있는데요. 기존까지는 이 지문 센서가 전원 버튼의 역할까지 하고 있었지만, LG G7 ThinQ는 전원 버튼을 전면 기준으로 오른쪽 측면으로 옮기면서 이 녀석은 지문을 읽어 잠금을 해제하거나 LG 페이 결제 등에 활용하는 등 역할이 살짝 변경되었습니다.








측면에는 말씀드린 것처럼 오른쪽에 전원 버튼이 왼편에는 볼륨 버튼과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이 자리하고 있고요.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으로는 이름 그대로 버튼을 눌러 구글 어시스턴트를 호출할 수 있는데 인공지능(AI)을 더 강화해 가겠다는 의미로 이름에 ThinQ까지 붙인 녀석이니 다소 낯설고 이질적이라도 이 버튼을 받아들여야 하겠죠. 빨리 친해지길 바라면서요~







아직은 노치라는 이름이 먼저 떠오르는 뉴세컨드 스크린과 인공지능, 붐박스 스피커 등을 전면에 내세우며 새로운 역사를 준비 중인 LG G7 ThinQ. 길어진 화면으로 더 많은 콘텐츠를 한 번에 보여줄 이 녀석의 진가를 기대하며 개봉기와 디자인 얘기는 일단 마무리하고 좀 더 친해진 후 돌아오겠습니다. 그래야 여러분께 해드릴 이야기도 더 많을 것 같아서요.^^


[관련 링크: LGE.co.kr]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