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지구온난화의 역설 속에 예상밖의 폭설이 휘몰아친 겨울왕국 제주에 주말동안 갇혀버렸습니다... 본문

N* Kidz/Etc.

지구온난화의 역설 속에 예상밖의 폭설이 휘몰아친 겨울왕국 제주에 주말동안 갇혀버렸습니다...

라디오키즈 2016.01.25 06:00

계획대로 였다면 이 글은 서울에서 작성하고 있어야 할거고 글 내용도 전혀 다른 것이었을 겁니다.

제주의 삶을 접고(...라기 보다는 제주 파견 근무를 끝내고) 서울로 돌아갈 계획이었거든요. 그런 계획에 변수가 된 건 뜻밖에도 수 만명의 발을 제주에 묶어버린 천재지변. 바로 폭설인데요.


눈보라와 폭설에 가로 막힌 하늘길, 제주도에 며칠은 더 있어야 할 듯 하네요...



따뜻한 남쪽 나라의 대표 아이콘답게 제주는 한라산 근처 등 고지대에만 눈이 많이 오고, 제주시 같은 낮은 곳은 눈이 많이 오지 않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설령 눈이 오더라도 쌓이는 일이 적다보니 제주 운전자들을 눈에 취약한 사람들로 만들어버릴 정도죠. 헌데 지구온난화의 역설이라는 올해는 얘기가 달랐습니다. 아니 적어도 지난 주말 전까지는 크게 다르지 않은 줄 알았는데...









한파와 함께 쏟아져 내린 눈은 제주의 모습을 바꾸어 버렸습니다.

고작 11cm 정도 내렸다는 눈은 제주시의 풍경을 하얗게 바꾸어 버렸고, 토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월요일 오전까지 제주 공항을 폐쇄시키는 위력을 발휘하며 수 만명의 사람을 제주에 묶어 버렸죠. 저 역시 일요일 오전 비행기로 올라가려고 했다가 눈이 가득한 제주에 발이 묶였습니다.









함박눈은 아니지만, 바다의 수증기를 머금은 습설이 쌓이기 시작하니 제주시가 온통 하얗게 변해 버리더군요.

참고로 이 사진들은 =_= 생존을 위해 먹을 걸 사러 나가는 사이에 몇 장 찍은 건데 그 짧은 시간에 눈보라에 또 잠깐씩 맑은 하늘도 비치는 등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이 눈이 좀 정리되고 하늘길이 열리면 서울로 돌아갈 계획인데... 5달 가까운 제주에서의 삶을 오래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서울은 여기보다 편할지는 몰라도 여유는 없을 게 뻔한지라~~~ 뭔가 아쉽기만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