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제주도 팸투어] 바람이 사는 언덕이 있다면 여기?! 용눈이오름과 가을 억새... 제주 첫 오름 등정기... 본문

N* Life/Travel

[제주도 팸투어] 바람이 사는 언덕이 있다면 여기?! 용눈이오름과 가을 억새... 제주 첫 오름 등정기...

라디오키즈 2016.11.10 14:00

파견 근무로 제주에 몇 달이나 살았지만, 그 많다는 오름에 제대로 올라본 적은 없었습니다. 주말에 근처 바다를 찾아서 몇 시간씩 버스를 타고 다니긴 했지만, 낮은 오름조차 제대로 가본 적이 없는데요. 이번 제주 팸투어를 통해 드디어 처음 경험한 오름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제주도에서 처음 올라가 본 오름으로 오래오래 기억될 구좌읍 용눈이오름...


목표는 구좌읍 종달리에 있는 용눈이오름.

듣기론 억새 명소 중 하나라고 하던데 억새 하나로만 가득한 건 아니지만, 누렇게 말라 가는 풀과 억새가 조화롭게 둥글둥글한 오름을 감싸고 있더군요. 흔히 오름이라고 부르는 산 같은 언덕은 큰 화산의 주 분화구 등성이에 생기는 작은 화산을 뜻한다고 하더군요. 모두가 아는 것처럼 제주는 화산이 만든 섬. 그렇다 보니 이런 오름이 많은데요. 대략 380여 개의 오름이 있다니 어쩌면 오름의 섬이라고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용눈이오름에는 말들이 방목되어 있어서 여기저기서 풀을 뜯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말들이 사람에게 스스로 다가오는 일은 거의 없으니 말을 지근거리에서 만날 일은 거의 없지만, 사방에 푸짐하게 배설해 놓은 말똥은 아주 쉽게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한창 오름을 오를 때는 발 밑 상황을 살피느라 주변 상황을 보지 못하고 올라가야 할 정도.ㅎ



뷰가 그렇게 좋다는 전망해설판을 찾아 반시계 방향으로 오름을 걸어 올라가기 시작합니다. 비교적 등산로가 잘 마련되어 있고 나무가 없어 전망도 탁 트여 있어 슬슬 오르기 시작했는데요. 한참 오르다 보니 숨이 가빠지기도 했지만, 대체로 편안하게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어린 자녀와 동반한 가족들도 보이는 걸 보면 노약자가 아니라면 산보하는 기분(-_-?)으로 오르실 수 있을 듯한데요.



중간중간 주변에 펼쳐진 제주의 아름다운 가을을 눈에 담으며 정상에 올랐습니다. 계속 불어오던 바람이 더 강해진 느낌이지만, 이 가을의 바람이 시원하고 좋더군요. 슬쩍 땀이 벨 정도의 기온이기도 했고, 일단 열심히 걸어 올라갔으니까요. 오름 오를 때 꼭 물 챙기세요.~~!! 그렇게 제주의 가을바람을 만끽하고 내려오는 길. 발걸음은 올라갈 때보다 많이 무거워졌지만, 첫 오름 도전을 무사히 마쳤다는 것에 위안을... 물론 오름이 그렇게 대단한 건 절대 아니니 오해는 없으시길 바랍니다. 쿨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4 Comments
댓글쓰기 폼